스마트폰의 진화로 외국에선 질병 진단, 나아가 원격진료 서비스까지 스마트폰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내에선 제도적 장벽에 가로막혀 개발이 봉쇄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