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서 근로자 난동…현지인 부상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28일 베트남 북부 박닌 성에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공장 건설현장에서 일부 현지인 근로자가 보안 검색 문제로 난동을 일으켜 1명이 다치고 공안(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삼성 측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5분께(현지시간)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의 보안시스템이 고장 나면서 근로자들과 보안요원들 간에 승강이가 벌어졌다.

수천 명의 근로자가 점심을 마치고 작업장에 복귀할 때 출입구에 설치된 지문 인식장치가 작동을 안 해 보안요원들이 일일이 신분증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일어났고 일부 보안요원이 다쳤다.

신고를 받은 공안 100여 명이 출동해 1시간여 만에 근로자들을 진정시키고 귀가 조처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지문인식기 고장에 따라 근로자들의 신분증을 일일이 확인할 때 일부 문제가 생기자 일부 근로자가 농성을 벌이며 항의했다"며 "몸싸움 과정에서 찰과상을 입은 직원이 있을 뿐으로, 숨진 사람이 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4년 말부터 박닌 성에 있는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의 잔여부지에 생산시설을 짓고 있다.

부분 가동 중인 이 공장은 모바일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모듈을 생산해 박닌 성과 인근 타이응우옌 성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에 공급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 공장 건설현장